Scroll to top

뮤렉스파트너스, 2년차 대활약…에쓰오일 등 펀드투자 참여

이범석 대표는 2017년 뮤렉스파트너스를 설립하며 ‘반려동물 비즈니스’를 키우겠다고 주장했다. “신생사가 무리한다”는 말을 듣기도 했지만 이 대표의 태도는 한결같았다. 1인 가구가 늘고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는 게 그의 생각이었다. 2년이 지난 지금 반려동물은 벤처투자 자금이 몰리는 ‘뜨는 산업’으로 자리매김했다.

뮤렉스파트너스는 업력 2년의 벤처캐피털(VC)이다. 창업 첫해 서울 혁신성장펀드 운용사로 선정돼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. 산업 트렌드를 잘 찍는 곳이란 명성도 얻었다. 업계에서는 이 회사의 ‘맨파워’에 높은 점수를 주고 있다.

이 대표는 LG전자 등 대기업에서 인수합병(M&A) 업무를 거쳐 VC에서 10여 년간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했다. 유니콘 기업(투자가치 1조원 이상의 비상장기업) 야놀자의 첫 투자를 주도한 것으로 유명하다. 강동민 부사장, 오지성 부사장 등 파트너 세 명 모두 VC업계에서 잔뼈가 굵다.